“올해는 수도권 위주로 공급 물량이 예정돼 있는 만큼 ‘중흥S-클래스’의 브랜드 가치가 한층 더 높아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”이라며 “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‘중흥S-클래스’ 입주민들의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